연합뉴스
'K패션' 매력에 빠진 일본…'더현대 글로벌' 팝업 성황
입력 2024.06.12 12:36수정 2024.06.12 12:36조회수 2댓글0

"한달 만에 매출 13억원 돌파…누적 5만명 이상 방문"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현대백화점은 지난달 10일 일본 도쿄 파르코백화점 시부야점에 개설한 '더현대 글로벌' 팝업스토어 매출이 한 달 만에 13억원을 넘어섰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애초 목표를 50% 초과 달성한 것으로, 파르코백화점 팝업스토어 중 매출 기준으로 역대 1위 기록이라고 현대백화점은 소개했다.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오픈 첫날 백화점 3층에 있는 팝업스토어를 방문하려는 고객 대기 줄이 지하 1층까지 이어지는 등 반응이 뜨거웠다.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 마뗑킴 매장이 문을 연 지난달 24일에는 3천명이 넘는 고객이 몰려 일본에서 열린 국내 패션 팝업스토어 중 방문자가 가장 많았다고 한다. 현재까지 누적 방문객 수는 5만명 이상이다.

다양한 체험 콘텐츠를 앞세운 현대백화점 팝업스토어 운영 노하우와 일본 내 K콘텐츠 열풍이 맞물려 시너지 효과를 낸 것으로 현대백화점 측은 분석했다.

[현대백화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원본프리뷰

현대백화점 측은 "일본 내 현대백화점 브랜드 인지도를 높인 것은 물론 K-패션 브랜드의 성공 가능성을 입증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더현대 글로벌은 현대백화점이 경쟁력을 갖춘 한국 토종 브랜드를 해외 유명 리테일에서 소개하는 K-콘텐츠 수출 플랫폼이다.

현대백화점이 통관을 포함한 모든 수출 관련 사항과 해외 리테일과의 매장 운영 협상을 직접 진행해 브랜드 입장에서는 한결 편리하게 해외시장 진출을 시도할 수 있다.

더현대 글로벌은 다음 달 28일까지 운영된다. 다양한 K패션 브랜드를 일본 소비자에게 알린다는 취지에 맞게 일주일 단위로 새로운 브랜드를 선보인다.

노이스, 마리떼프랑소와저버, 마뗑킴 등이 순차적으로 소개됐고 앞으로 포츠포츠, 에버라인, 더바넷 등이 현지 소비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다음 달 15일부터는 일본에서도 인기를 끈 tvN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 매장이 운영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더현대 글로벌이 일본 현지에서 기대 이상의 주목을 받으며 행사 종료 시점의 매출이 4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며 "앞으로 태국에서 진행될 K콘텐츠 전문관도 성공적으로 운영해 명실상부한 글로벌 플랫폼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luch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글로벌로드
송도부동산
다모아 결혼상담소
할렐루야 스테이션
다카라브라이다르살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