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한국콜마, 피부 광노화 억제 '마이크로바이옴' 세계 최초 발견
입력 2024.02.22 01:18수정 2024.02.22 01:18조회수 0댓글 0

한국콜마, 피부 광노화 억제 '마이크로바이옴' 세계 최초 발견


[한국콜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원본프리뷰

(서울=연합뉴스) 차민지 기자 = 한국콜마[161890]는 자외선 노출로 인한 피부노화를 억제하는 마이크로바이옴(인체 내 미생물군)을 전 세계 최초로 발견했다.

한국콜마는 '20대 여성 피부에서 얻은 락토바실러스를 이용해 자외선으로 인해 발생하는 MMP-1 발현 억제' 연구논문을 CIMB(Current Issues in Molecular Biology) 저널에 게재했다고 22일 밝혔다.

한국콜마는 광노화의 원인이 피부 마이크로바이옴 중 하나인 락토바실러스에서 유래된 성분 'KOLBM20'이 나이가 들면서 감소하기 때문이라는 것을 밝혀냈다.

KOLBM20은 20대의 피부에서 가장 많이 나타나고 나이가 들면서 점점 감소한다.

KOLBM20은 Kolmar Biome 20의 줄임말로, 한국콜마가 세계 최초로 발견하면서 명명했다.

피부가 자외선에 노출되면 콜라겐을 녹이는 '피부 탄력 유전자'(MMP-1)가 발현되는데, KOLBM20은 이 유전자의 발현을 줄여준다고 한국콜마는 설명했다.

한국콜마는 KOLBM20을 활용해 자외선이 피부에 침투하더라도 피부 탄력 유전자의 발현을 효과적으로 억제하는 자외선 차단 제품을 개발할 계획이다.

KOLBM20을 연령대별로 다르게 적용해 광노화 억제에 최적화된 제품을 개발한다는 전략이다.

chach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정애진 한국무용학원
소라방문카이고
글로벌로드
에이스 종합통신
우에노 아메요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