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환자 일반입원 병상 6천829개…계속 확대

입력 22. 08. 05 14:57
수정 22. 08. 05 14:57

일반병상 지원하는 통합격리관리료 신설…지정병상은 1천100개

 

코로나19 환자 입원 병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정부가 코로나19 환자를 위한 일반병상을 계속 확대하고 있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5일 회의에서 중앙사고수습본부로부터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일반병상 확보 추진 상황을 보고받고 논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일반의료체계를 통한 코로나19 의료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확진자가 지정병상이 아닌 일반병상에 입원하면 지원하는 통합격리관리료를 지난달 22일 신설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각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코로나19 일반병상 가능 병원과 병상 규모를 조사한 결과, 지난 2일 기준 전국 총 326개 병원에서 6천829명의 코로나19 환자가 일반입원이 가능한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일반병상에 입원한 코로나19 확진자는 3천475명이다.

정부는 "코로나19 환자가 지역사회 병원에 적기에 입원할 수 있도록 일반입원이 가능한 병원을 계속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환자가 일반입원할 수 있는 병원 명단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정병상은 지난달 20일 전국 1천435개 병상에 대해 가동준비 행정명령을 했으며, 전날 기준 1천100개 병상이 지정 완료됐다.

이날 중대본에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과학기술·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시설 방역점검 현황도 논의됐다.

과기정통부와 소관기관 확진자는 7월 첫 주 301명에서 7월 4주 1천203명으로 증가 추세다. 

이에 따라 과기부는 국립과학관, 이동통신사 콜센터, 우편물류센터 등 다중이용시설과 방역취약시설을 운영하는 주요 기관에 대해 예방·방역 점검을 했다.

과기부는 소관 시설별 담당 국장을 방역전담으로 지정하기로 했다. 

shiny@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뒤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