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한 마친 펠로시 "한미 유대 강력…소중한 동맹관계 재확인"

입력 22. 08. 05 07:27
수정 22. 08. 05 07:27

윤 대통령과의 통화에 사의…"자유롭고 개방된 인·태 협력 강조"

 

발언하는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4일 국회를 방문, 김진표 국회의장과 회담한 뒤 열린 공동언론발표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8.4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강병철 특파원 = 아시아를 순방 중인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은 4일(현지시간) 한국 방문과 관련, "의회 대표단은 서울에서 안보와 안정, 경제 성장과 민주적 거버넌스를 진전시키기 위한 공동 약속과 소중한 (양국) 관계를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펠로시 의장은 한국 방문을 마친 뒤 배포한 성명을 통해 "한미 양국은 강력한 유대를 공유하고 있는데 이는 안보와 함께 수십 년간의 따뜻한 우정으로 만들어진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방한 중 진행한 윤석열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와 관련, "우리는 2만8천 명의 미군과 가족에 대한 한국의 환대에 대해 윤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했다"면서 "대표단 의원들은 각각 윤 대통령에게 대화할 기회가 있었으며 통화에서는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지역을 발전시키기 위해 지속해서 협력하자는 것이 강조됐다"고 전했다.

이어 한미 국회의장 회담에 대해 "안보와 공급망을 강화하고 양국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무역과 투자를 증진하기 위한 한미 동맹에 대한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평가했다.

펠로시 의장은 또 비무장지대(DMZ) 방문과 관련, "한반도 민주주의의 파수꾼인 군인들의 애국적인 봉사에 대해 사의를 표했다"고 말했다.

펠로시 의장은 4일 1박 2일간의 한국 방문을 마치고 의회 대표단과 함께 다음 순방지인 일본으로 이동했다.

펠로시 의장은 "의회 대표단과 순방하면서 우리는 이 지역에서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인도·태평양 지역을 더 개방되고 자유롭게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solec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뒤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