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2만명 육박…42일 만에 최다(종합)

입력 22. 07. 06 10:23
수정 22. 07. 06 10:23

1만9371명, 1주 전의 1.85배…위중증 61명·사망 7명
해외유입 224명, 1월말 이후 가장 많아…격리면제·항공 증편 영향
경기 5174명, 서울 4770명, 부산 1164명, 인천 1071명
 

(영종도=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지난달 29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의 해외 입국자 코로나19 검사센터. 2022.6.29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 코로나19 유행이 증가세로 돌아선 가운데 6일 2만명에 육박하는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1만9천371명 늘어 누적 1천843만3천359명이 됐다고 밝혔다.
 

    yoon2@yna.co.kr<B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5월 25일(2만3천945명) 이후 42일 만에 가장 많다.

전날 집계치(1만8천147명)에서 1천224명 늘었다. 1주일 전인 지난달 29일(1만455명)의 1.85배이며 2주 전인 같은달 22일(8천978명)의 2.15배 수준이다.

오미크론 변이 유행이 정점을 찍은 이후 꾸준히 감소하던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달 27일(3천423명) 저점을 찍은 뒤 반등하고 있다.

지난달 30일부터 일주일간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9천591명→9천523명→1만713명→1만53명→6천253명→1만8천147명→1만9천371명으로 하루평균 1만명(1만1천950명)을 훌쩍 넘었다.

해외 유입 사례는 224명으로, 1월31일(230명) 이후 5달여만에 가장 많았다. 입국자 격리면제와 국제선 항공편 증설 이후 입국자가 늘면서 해외유입 사례는 증가하는 추세다.

국내에서 발생한 지역감염 사례는 1만9천147명이다.

해외유입을 포함한 지역별 확진자 수는 경기 5천174명, 서울 4천770명, 부산 1천164명, 인천 1천71명, 경남 1천66명, 경북 942명, 충남 665명, 대구 646명, 강원 596명, 울산 518명, 충북 488명, 전북 479명, 전남 459명, 대전 453명, 제주 381명, 광주 337명, 세종 153명, 검역 9명이다.

위중증 환자 수는 61명으로 전날보다 7명 많았다. 지난달 12일(98명) 이후 100명 미만을 유지하고 있다.

중환자 전담치료병상 1천469개 가운데 97개가 사용 중으로 가동률은 6.6%였다. 가동률은 준중증 병상 12.9%, 중등증 병상 8.2%를 각각 기록했다.

전날 사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7명으로 직전일보다 5명 많았다. 사망자 수는 지난 1일부터 엿새 연속으로 한 자릿수다.

사망자는 80세 이상에서 5명이 나왔고, 70대와 50대에서 각각 1명씩 발생했다.

누적 사망자는 2만4천583명, 코로나19 누적 치명률은 0.13%다.'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이틀 연속 1만명대를 넘긴 3일 한 시민이 서울 시내 선별진료소 검사소로 들어가고 있다. 2022.7.3 dwise@yna.co.kr

코로나19 검사소 들어가는 시민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이틀 연속 1만명대를 넘긴 3일 한 시민이 서울 시내 선별진료소 검사소로 들어가고 있다. 2022.7.3 dwise@yna.co.kr


bkkim@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뒤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