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계 재생자원 이용 확대…'순환경제 상생라운지' 개최

입력 22. 07. 06 09:22
수정 22. 07. 06 09:22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재활용 소재 의류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6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엘타워에서 '제2회 순환경제 대·중소기업 상생라운지'를 열고 '폐윤활유 재생·원료화 신사업 MOU(업무협약)' 체결식 등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상생라운지는 순환경제 관련 중소·중견기업을 수요 대기업과 연계해 사업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산업계의 재생자원 이용을 확대하고 순환경제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올해 행사에서는 지난해 첫 상생라운지를 통해 사업화가 추진된 폐윤활유 재생·원료화 신사업 MOU 체결식이 열렸다. 이는 사용 후 소각시키는 폐윤활유를 수거·정제해 저탄소·친환경 윤활기유를 생산하는 것이다.

산업부는 폐윤활유 수거·정제기업을 대상으로 설비구축 등 사업화를 지원하고 규제샌드박스(한시적 규제 유예·면제)를 통해 폐윤활유를 활용한 윤활기유 제품의 실증과 시장 출시도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플라스틱 재자원화 분야를 중심으로 52개 수요·공급 기업이 참여해 '재자원화 기업 설명회'와 '파트너링 상담회' 등도 진행됐다.

최남호 산업부 산업정책관은 "앞으로 상생라운지와 같은 수요·공급기업 연계 활동을 재제조, 에코디자인 등 순환경제 전체 분야로 확대하고 순환경제 기업의 신사업 발굴과 해외 진출 등 사업화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ak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뒤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