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 하락에 4월 수입물가지수 4개월만에 떨어져

입력 22. 05. 13 09:45
수정 22. 05. 13 09:45

3월보다 0.9%↓…작년 4월보다는 35.0%↑
수출물가지수는 1.0%↑ 4개월째 오름세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유와 휘발유 가격 역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지난달 국제 유가가 소폭 떨어지자 수입 제품의 원화 환산 가격 수준도 4개월 만에 낮아졌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수출입물가지수 통계에 따르면 4월 기준 수입물가지수(원화 기준 잠정치·2015년 수준 100)는 147.95로 3월(149.23)보다 0.9% 하락했다.'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수입물가지수 추이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전월 대비 기준으로 지난 1월 이후 4개월 만에 내림세로 돌아섰지만, 작년 같은 달과 비교하면 여전히 35.0%나 높은 수준이다.

품목별로는 3월과 비교해 원재료 중 광산품(-2.7%), 중간재 가운데 석탄·석유제품(-5.5%)의 하락 폭이 컸다.

4월 평균 국제 유가가 두바이유 기준으로 한 달 새 7.3%(배럴당 110.9달러→102.8달러) 내린 영향이다.

하지만 농림수산품(1.9%), 1차금속제품(2.2%) 등은 오름세를 유지했다.

4월 수출물가지수(원화 기준)는 3월(125.60)보다 1.0% 높은 126.81로 집계됐다. 1월 이후 4개월 연속 상승으로, 1년 전과 비교하면 21.4% 뛰었다.

기계·장비(1.8%), 석탄·석유제품(1.6%), 화학제품(1.4%) 등의 3월 대비 상승률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세부 품목에서는 경유(4.2%), 벙커C유(7.7%) 등의 가격이 많이 올랐다.'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수출물가지수 추이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shk999@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뒤로가기